KOLSA
  • 협회소식
  • 최신동향/뉴스
  • 월간뉴스레터
  • 연구위원자료
  • 정책자료
  • 법률자료
  • 해외자료
  • 보도자료
  • 통신판매업신고방법
  • 협회발간자료
  • 통신판매중개자/자율준수규약
제 목  유통장벽 파괴시대, 전방위 경쟁 돌입
작성자  김정희 작성일  2003-02-05 16:37:57
이메일   조회수  149
첨부파일 1   첨부파일 2  
첨부파일 3  
"돈되면 무엇이든 한다"열풍.. 할인점 포화상태 조짐에 대형슈퍼 진출 온라인 쇼핑도 홈쇼핑 약진등 지각변동 유통업계에 업종을 뛰어넘는 전방위 경쟁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지난달 월마트코리아가 대형 슈퍼마켓(Super Super Market)출점을 선언한데 롯데마트도 해운대점을 대형슈퍼로 전환한다고 밝히자 업계에서는 할인점 업계의 편의점과 슈퍼 마켓 공량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긴장하고 있다. 온라인 유통 업계도 상황은 비슷하다. 뚜렷하던 홈쇼핑과 인터넷쇼핑몰 의 경계는 홈쇼핑 업체들이 인터넷쇼핑몰을 함께 운영하기 시작하면서 합종연횡속과 경쟁이 격화하는 춘추전국 시대로 돌입했다. 업종구분 없는 전방위 경쟁으로 치닫고 있는 유통 업계의 현황을 전검해 본다. 최근까지 할인점 업체들간의 최대 화두는 마케팅도 경영도 아닌 땅 바로 그것이었다. 할인점들이 이렇게 땅에 집착했던 까닭은 우리나라의 중소 도시이상의 인구밀집 지역이라면 할 인점이 문을 열어 실패를 한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다시 말 해 할인점 업체들은 부지를 확보해 점포를 짓고 장사를 하면 돈은 굴러들어온다는 불패의 신념이 충만해 있었다. 때문에 부지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이런 시점에 서 터져나온 '롯데마트 해운대점의 대형슈퍼 전업' 선언에 긴 장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형 할인점의 한계와 변신의 필요 성을 확인하는 순간이 바로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등 다른 업 종과의 선전포고를 선언하는 시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 망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001년 5월 '롯데레몬' 이라는 슈퍼마켓 사업을 시작한 롯데쇼핑은 올해 점포를 20개 가까 이 늘릴계획이며, 월마트와 삼성테스코 홈플러스도 슈퍼마 켓 사업 진출을 위해 시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기 존의 슈퍼마켓과 편의점 업체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하고 있 다.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할인점들이 몸집을 줄여 다점포 영 업을 시작한다면 이를 이겨낼 묘수가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온라인 유통업계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LG홈쇼핑이 인터넷쇼핑몰 LG이숍을 운영하기 전만해도 밥 그릇 걱정을 안하던 인터넷쇼핑몰들은 홈쇼핑업체들이 인터 넷몰에 너나없이 뛰어들자 최고를 자부하던 인터파크, 삼성 몰 까지도 졸지에 변방으로 밀려나고 말았다. 이에 반해 홈쇼 핑 업체들은 인터넷 쇼핑몰을 '안테나숍'으로 혹은 홈쇼핑의 재고처리를 위한 '판매대'로 활용하며 시너지 효과를 만끽하 고 있다. 이 같은 효과를 입증이라도 하듯 일일 방문자 수로 분석한 종합 인터넷쇼핑몰 업계 점유율에서 LG이숍, CJ몰, Hmall등 홈쇼핑계열 업체들은 점유율이 높아진 반면 삼성몰, 인터파크, 롯데닷컴 등 일반 인터넷 쇼핑몰은 점유율이 떨어 지거나 제자리 걸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의 관계자는 "유통산업은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전방위로 경 쟁시대로 접어들었다"며 "특히 대기업을 등에 업은 대형 업종 들이 덩치 작은 업종의 영역을 공략하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2003년 2월 5일 서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