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LSA
  • 협회소식
  • 최신동향/뉴스
  • 월간뉴스레터
  • 연구위원자료
  • 정책자료
  • 법률자료
  • 해외자료
  • 보도자료
  • 통신판매업신고방법
  • 협회발간자료
  • 통신판매중개자/자율준수규약
제 목  설대목에도 백화점 매출 '주춤'
작성자  김정희 작성일  2003-02-05 16:05:31
이메일   조회수  135
첨부파일 1   첨부파일 2  
첨부파일 3  
1월 5~9% 증가그쳐.. 홈쇼핑은 30~50%늘어 설특수 '톡톡' 정기세일과 설 특수에도 불구하고 롯데 현대 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 1월 매출이 지난해 1월에 비해 5~9%늘어나는 데 그쳤 다. 또 설 판촉기간(1월21~31일)에는 이보다 낮은 2.7~7%의 신장률을 보였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기존 15개 점포의 1월 매출이 지난해 1월에 비해 9.2% 증가했지만 설 판촉기간에 는 2.7%늘어나는 데 머물렀다. 신세계백화점도 설 판촉 기간 매출 신장률(5.2%)이 1월 전체 신장률(8.2%)을 3%포인트나 밑돌았다. 현대백화점은 1월 매출이 5% 늘어나는데 그쳤다. 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만에 신장세로 돌아섰 다. 그러나 소비심리 회복 때문이 아니라 지난해와 달리 설 대목이 1월에 몰린데 따른 일시적 현상이란 분석이 지배적이 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소비심리 위축이 계속되면서 설 대 목 판매 실적이 당초 예상을 크게 밑돌았다"며 "특별한 호재 가 없다면 2월에는 다시 10%에 가까운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 피하다"고 전망했다. 백화점과 달리 홈쇼핑 업체들은 설 대 목 특수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LG홈쇼핑은 설 선 물방송을 시작한 지난달 11일부터 마지막 방송을 내보낸 28 일까지 총 1천5백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1 월21~2월 7일)에 비해 30% 정도 늘어난 수치다. 인터넷쇼핑 몰인 LG이숍은 같은 기간 매출이 95%신장했다. CJ홈쇼핑은 설 판촉기간(1월11~24일)매출이 1천1백10억원으로 지난해 같 은 기간 실적(7백80억원)보다 약 40%늘었다고 밝혔다. 인터 넷몰 중에서는 인터파크가 선물상품 판매기간인 이달 10일부 터 27일까지 총 1백2억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 설 대목에 비 해 59% 성장했다. (조정애,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2003년 2월 3일 한국경제-생활)